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0.0℃
  • 흐림강릉 15.8℃
  • 흐림서울 10.2℃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4.3℃
  • 흐림고창 13.7℃
  • 제주 17.9℃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3.4℃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2학기 등교확대, 3단계엔 전면등교

URL복사

 현재 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지만, 교육부는 2학기 등교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거리두기 3단계는 전면 등교, 4단계에서도 2/3 이상 등교하다고 발표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지난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교육 결손 회복을 위해, 2학기 전면등교 방침을 유지하면서 단계적으로 등교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학생들은 여름방학을 끝나고 2학기 개학 시점인, 오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3주간은 부분 등교를 하게 된다.

 

거리두기 4단계인 수도권의 초등학교는 1·2학년이 등교하고 3~6학년은 원격수업을 받는다. 중학교는 1/3 등교, 고등학교는 고1·2가 1/2 등교한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고3은 매일 등교할 수 있다.

 

 거리두기 3단계인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초 1·2학년는 매일 등교하고, 초 3~6학년은 3/4이 등교한다. 중학교는 2/3가 등교하며, 고등학교는 고1·2가 1/2 등교하거나 전면 등교할 수 있다. 고3은 매일 등교할 수 있다.

 

 교육부가 이렇게 코로나 상황에서도 등교를 추진하는 이유는 학습결손 완화와 학교에서의 감염이 사회보다 적기 때문이다. '유은혜' 교육부장관는 "많이 어려운 시기이지만, 학교에 가야만 온전히 누릴 수 있는 것들을 우리 아이들에게 어른들이 돌려주어야 할 때"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리며, 교육부도 감염병 위기 상황 시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취재NEWS


칼럼

바다의 불편한 진실, 다큐 '씨스피라시'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씨스피라시' 는 대규모 어업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바다를 사랑한 다큐멘터리 감독 '알리'는, 바다에 나갔을 때 마주하던 진실들로 이번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감독은 먼저 일본 '다이지'에서 금지된 고래잡이가 이뤄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촬영을 위해서 그 곳에 도착하지만, 현지 경찰은 알리 일행의 모든 행동을 감시하며 촬영을 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 그들의 감시망을 피해 밖으로 나오니, 먼저 돌고래를 죽이는 어부들을 목격 할 수 있었다. 조사해 보니, 일본은 멸종위기 종인 참다랑어의 남획을 덮으려고 돌고래들을 학살해 온 것이었다. 또, 상어의 지느러미를 잘라 중국으로 판 후, 지느러미가 잘린 상어를 그대로 바닷에 버리는 일명 '샤크피닝'도 이루어지고 있었다. 상어는 바닷 속 최상위 포식자인데, 상어를 남획하면 그 밑의 어종 개체수가 늘면서 맨 아래 어종까지 그 영향을 끼친다. 이 상어의 지느러미는 중국의 일품 요리중 하나인 '상어 지느러미 수프'에 이용되고 있는데, 이는 사치성의 대표 요리이지만, 영양가가 없는 요리이기도 하다. 알리의 일행들은 이 현장들을 취재하려고 하였으나, 상어 지느러미가 판매되고 있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