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9℃
  • 흐림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7.9℃
  • 흐림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9.6℃
  • 흐림고창 17.1℃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7.6℃
  • 흐림보은 14.9℃
  • 흐림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디지털 세상의 문제, '디지털 치매'

 요즘 우리나라 뿐만아니라, 많은 나라가 IT시대로 들어가고 있다.

IT세상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수많은 디지털 기기에 의존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서 '디지털 치매'라는 문제점이 발생했다. '디지털 치매'란? 휴대폰과 컴퓨터 등의 디지털 기기에 지나치게 의존한 나머지, 기억력과 계산 능력이 크게 떨어지고, 과다한 정보습득으로 인해 건망증 증세가 심해지는 상태를 뜻하는 신조어다. '디지털 치매'는 질병이 아닌 일종의 건망증으로, 독일 뇌질환 연구자인 '만프레드 슈피처' 박사가 2013년에 처음 명명했다. '디지털 치매'에 걸리면, 기억력과 계산 능력이 저하되고, 각종 건망증 증상들을 보이게 되는데,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난다.

 

 그렇다면, 자신이 '디지털 치매'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외우고 있는 전화번호가 3개 이하이다(가족 제외) 

▶손으로 거의 글씨를 쓰지 않는다

▶만났던 사람을 처음 본 사람으로 착각한 적이 있다

▶전날 먹은 음식 메뉴가 생각이 안난다

▶같은 얘기를 또 한다는 지적을 받은 적 있다

▶애창곡인데 가사를 안보면 끝까지 못 부른다

▶내비게이션 없이 길을 못 찾는다

위의 7가지 문항에 4가지 이상 해당이 된다면, 디지털 치매를 의심해 봐야 한다.

 

 

 

 

 

 이런 디지털 치매는 위험하지만, 아래와 같은 예방만으로도 충분히 막을 수 있다. 

 

▷유산소 운동

▷암산

▷메모하는 습관

▷신문이나 독서

▷전화번호 직접 누르기

▷대화하기 등...

 

 

 

사회가발전 할수록 위험성이 커지는 '디지털 치매'. 알고 예방하면 피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