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4.5℃
  • 구름많음강화 -5.8℃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우리가 먹는 약, 지금까지 어떻게 버리셨나요?

 다양한 이유로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아 한 번쯤  먹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시기 두통이나 발열로 인해 약을 많이 찾았다.

 

 

 그러나 이렇게 구매한 약은 다 먹지 않거나 유통기한이 지나면, 버려야하는 상황이 발생 한다. 이 때 먹던 약을 어디에? 어떻게 버려야 할까?

 

 먼저 약 일반 쓰레기(종량제 봉투)로 버리거나, 하수도로 흘려보내면 안된다. 항생물질 등의 약성분이 땅에 묻히거나 하천으로 흘러들어가면, 토양과 수질을 오염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생태계 교란과 기형을 일으킬 수도 있다.

 

 약은 종류에 상관없이 가까운 약국이나 보건소(보건진료소) 에 비치된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려야 한다. △물약은 하나의 용기에 모아서, 새지않도록 뚜껑을 잘 잠그어 폐수거함에 버려야 한다. △가루약은 가루약끼리 한곳에 모아 담아서 버려야 한다. △이 때, 건강기능식품은 의약품이 아님으로, 일반 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환경을 위해, 조금 번거롭더라도 남은 약은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리는 습관을 가져보자!